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인기TOP10

KBSi 날개 배너

로컬네비게이션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정량정액권
주간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콘팅이란?

컨텐츠영역


방송/연예 뉴스 > 방송/연예 뉴스 > 기사 보기

윤정수, 일반인 도촬 논란 "욕 먹을 일 아냐" vs "더 신중했어야"

logol 기사입력 : 2018-08-17 09:16:56원문보기


개그맨 윤정수가 경솔한 SNS 사진 게재로 '도촬 논란'에 휩싸였다.

윤정수는 16일 자신의 SNS에 "혼자놀기의 진수. 혼자 카페 다니기. 4F 누군가 알려줘서 혼자 가긴 했는데. 재미진다 재미져. 시원함. 카페 안에 여성분. 가게 안에 단 둘인데 나한테 1도 관심 없으심"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윤정수의 셀카와 한적한 카페의 모습이 담겼다. 그런데 윤정수의 사진들에는 카페를 이용하던 한 일반인 여성의 모습도 함께 담겼다. 멀리서 찍은 만큼 이 여성의 얼굴은 작게 나왔지만, 모자이크 처리 없이 그대로 SNS에 노출됐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연예인 SNS에 허락받지 않은 일반인 얼굴이 공개됐다", "이런게 도촬(도둑촬영) 아닌가"라며 윤정수의 경솔한 행동을 비난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윤정수는 해당 글과 사진을 수정했다. 여성의 모습이 나온 사진은 삭제하거나, 여성의 얼굴 위로 스티커를 붙여 보이지 않게 했다. 그는 "본의 아니게 카페가 너무 조용하고 편하다보니 아무생각 없이. 얼굴이 작게라도 나온 여성분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면서 급수정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사과글을 게재했다.

윤정수의 SNS 사진 게재와 수정의 과정을 보고 네티즌들은 각기 다른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이게 뭔 큰 일이라고 난리냐", "이렇게 욕 먹을 일은 아닌 거 같은데", "즉각 사과하고 사진 삭제했으면 된 거 아니냐", "작은 실수인데 너무 크게 비난하는 거 같다"라며 윤정수를 옹호하는 의견들과 "연예인 SNS에 자기 얼굴이 나오면 좋겠냐", "찍히는 당사자가 몰랐으면 도촬 맞다", "도촬 목적이 아니었어도, 연예인이면 SNS 게시에 더 신중했어야 한다"라며 윤정수를 꾸짖는 의견들이 대립하고 있다.

윤정수의 SNS 논란을 바라보는 안타까운 마음들도 공존한다. 파산신청을 할 만큼 경제적 위기를 겪은 윤정수가 다시 방송에 복귀해 열심히 활동하며 긍정에너지를 전파한 만큼, 경솔한 행동이긴 했으나 스스로도 생각지 못한 SNS 논란에 휩싸인 것을 "이번 논란은 아쉬움을 지울 수가 없다"며 안타까워하는 입장들이다.

[사진=윤정수 인스타그램]

(SBS funE 강선애 기자) 
SBS 방송/연예뉴스 l SBS Contents Hub SBS Contents Hub (Copyrights ⓒ SBS & SBS Contents H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광고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