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인기TOP10

KBSi 날개 배너

로컬네비게이션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정량정액권
주간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콘팅이란?

컨텐츠영역


방송/연예 뉴스 > 방송/연예 뉴스 > 기사 보기

타이푼, 26일 컴백 확정 데뷔곡 '그래서' 리메이크

logol 기사입력 : 2018-01-17 11:31:27원문보기


원년멤버로 다시 돌아오는 타이푼이 발매 일정을 확정했다.

혼성그룹 타이푼은 26일 '그래서'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전격 컴백한다. 솔비를 주축으로 다시 모인 타이푼이 원년멤버로 활동을 재개하는 것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타이푼이 대중과 다시 만나게 될 곡은 데뷔곡 '그래서' 리메이크다. 오랫동안 기다려준 대중들과 재회의 인사를 나누기에 최적의 곡인만큼 벌써부터 실시간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2006년 데뷔 앨범 '트로이카'(세 개의 길)에 실렸던 '그래서'는 경쾌하면서도 절도 있는 하우스 사운드에 슬픔을 담은 멜로디와 현악기가 어우러져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타이푼의 대표곡이다. 완성도 있는 앨범을 위해 고심하던 멤버들은 타이푼만의 매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음악적 성장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는데 의견을 모으고 '그래서' 리메이크를 전격 결정했다.

무려 12년 만에 리메이크되는 '그래서'는 원곡자 이용민에 의해 재탄생 했다. 원곡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현악기와 일렉트로닉 사운드에 새롭게 트럼본이 어우러져 감성을 극대화 했고 2018년의 트렌드와 타이푼 멤버들의 음악적 깊이까지 담아낸다. 지난 12년 동안 자신만의 음악색을 보여준 솔비와 꾸준히 발라드 앨범을 발표했던 우재, 일본에서 아이돌로 활동하며 작사-작곡 실력까지 겸비한 뮤지션으로 역량을 넓힌 지환의 깊이가 어우러져 풍성한 감성을 자극한다. 기다려준 팬들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재결성을 결정한 만큼 팬들에게는 향수를 자극할 수 있는 음악이 될 전망이다.

대외 활동에서 지환의 빈자리는 객원멤버 송원섭이 합류한다. 밴드 커먼그라운드의 트럼본 연주자로 데뷔해 리얼스멜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음악적 재능을 발휘해온 송원섭은 작사-작곡 능력은 물론 영상 촬영까지 직접 하는 다재다능한 싱어송라이터. 송원섭과 타이푼의 조화가 어떤 시너지로 나타날지 궁금해진다.

타이푼 측 관계자는 "리메이크 되는 '그래서'는 타이푼의 시작이자 12년을 함축한 곡이다. 재결성 선언 후 첫 선을 보이는 곡인만큼 타이푼의 개성을 보여주고 멤버들의 역량도 담아낼 수 있는 곡을 고심하다 '그래서' 리메이크를 발매하게 됐다. 지속적으로 성장해온 타이푼의 감성으로 지금 이 시점의 대중과 소통할 수 있길 바란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타이푼의 '그래서'는 26일 정오 각종 음원 포털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타이푼은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과 만난다.

(SBS funE 이정아 기자) 
SBS 방송/연예뉴스 l SBS Contents Hub SBS Contents Hub (Copyrights ⓒ SBS & SBS Contents Hub.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광고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