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1위 17/05/24 5회
2위 17/05/24 17052410회
3위 17/05/24 17052409회
4위 17/05/24 528회
5위 17/05/24 15회
6위 17/05/25 108회
7위 17/05/25 17052511회
8위 17/05/23 17회
9위 99/11/14 149회
10위 17/05/25 17052512회
KBSi 날개 배너

로컬네비게이션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정량정액권
주간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콘팅이란?

컨텐츠영역


방송/연예 뉴스 > 방송/연예 뉴스 > 기사 보기

[언제나 봄날 리뷰] "죽게 내버려 둬!" 강별, 김소혜 자살 막으며 '위로'

logol 기사입력 : 2017-04-20 11:26:22원문보기


“나 좀 죽게 내버려 둬!”

고비를 넘기고 목숨을 건진 김소혜가 결국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20일(목)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강인정(강별)과 한민수(원기준)를 죽이기 위해 차를 몰았던 강세은(김소혜)이 결국 사고를 낸 가운데, 목숨이 위태로워지면서 의사로부터 위기라는 선고를 받았다.


이날 스스로 분노를 이기지 못해 교통사고를 낸 세은과, 인정을 지키기 위해 앞을 막은 윤호(권현상)가 심한 상해를 입고 응급실로 들어갔다. 두 사람 모두 목숨이 위태로웠지만 윤호는 다행히 세은보다 먼저 수술이 끝나 회복기에 접어들었고, 세은은 의사로부터 “오늘과 내일이 고비다. 그 안에 의식이 돌아오지 않으면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는 선고를 듣는다.

이에 가족들 모두 충격에 빠지고, 종심(최수린)과 해선(이상아)은 세은의 침대를 지키며 오열했다. 종심은 애써 "세은이 태어날 때도 의사들이 다 죽는다고 했지만 악착같이 살았다.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며 해선을 위로했다.


여기에 위장자살 후 도피 중이던 문식(김형종)이 세은의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을 찾았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혜자(오미연)로부터 “엄마 암선고를 받았다. 당장 수술에 들어가야 하는데, 네가 올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는 소리를 듣는다. 이후 병원 구석에서 잠들어 있는 문식을 발견한 한길(최상훈)로 인해, 문식은 결국 회한의 눈물을 터뜨린다.

수술 끝에 깨어난 윤호는 침대 곁을 지키다가 잠든 인정의 모습을 보고, ‘이번에는 너를 지킬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며 변함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세은 역시 위험한 위기를 넘기면서 의식을 되찾았지만, 자신이 동생과 딸까지 죽이려고 했다는 사실에 괴로워하면서 스스로 인공호흡기를 빼려고 했다.



때마침 세은의 병실을 찾은 인정이 이를 만류하지만, 세은은 “나 좀 제발 죽게 내버려 둬라. 동생이랑 딸까지 내 손으로 죽이려고 했는데 어떻게 내가 살 수 있겠냐”며 참회의 눈물을 흘린다. 그러자 인정은 “죽고 싶어도 살아라. 네가 죽어버리면 가족들은 어쩌냐. 이제 언니를 사랑하기 시자한 우리 보현이(이유주)는 어쩌냐. 죽고 싶어도 보현이 생각해서 꼭 살아야 한다”라며 세은을 껴안으면서 위로했다.

과연 죽음의 위기를 넘기고 돌아온 악녀 세은이 죄를 인정하고 바른 길을 걷게 될까.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차수현 l iMBC (Copyrights ⓒ iMBC & TVia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광고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