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서비스 바로가기 안내


인기TOP10

KBSi 날개 배너

로컬네비게이션


좌측영역


실시간 인기 다운로드

정액권구매정액권구매 더보기

무한자유이용권
정량정액권
주간자유이용권

문제해결문제해결 더보기

콘팅이란?

컨텐츠영역


방송/연예 뉴스 > 방송/연예 뉴스 > 기사 보기

<학교 2013>의 명장면&명대사 되짚어보기

logol 기사입력 : 2013-01-25 17:30:32

 

역대 최고의 청춘 드라마로 손꼽히며 학원물의 한계를 넘은 수작(秀作)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는 KBS ‘학교 2013’ (극본 이현주,고정원/ 연출 이민홍,이응복/ 제작 (유)학교문화산업전문회사, 콘텐츠 K)이 오는 28일(월) 아름다운 마지막 등교를 앞두고 있어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리얼한 우리 학교의 모습으로 사회적 화제를 낳은 것은 물론 섬세한 울림 화법과 감성적 영상미, 그리고 배우들의 열연까지 더해져 매회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린 ‘학교 2013’의 곱씹고, 되새기게 되는 울림사(詞), 울림면(面)을 꼽아본다.

 

한 편의 시(詩)와 같은 울림사(詞) BEST 7

 

-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학교의 성장통 껴안는 희망교사 정인재의 울림.
인재(장나라 분)가 흔들리는 아이들에게 마음으로 읊어준 감동의 시(詩) 도종환 시인의 <흔들리며 피는 꽃>. 우리 모두의 성장통을 어루만져주는 듯한 위로와 깊은 울림으로 매일 되새기게 되는 감동적인 인재의 명대사다.

 

- “당신이....내가 되고 싶었던 선생님이니까요.” 현실교사 강세찬의 사랑고백보다 진한 감동고백.

아이들과 엮이는 것을 극도로 꺼려왔던 세찬(최다니엘 분)이 교사직을 내려놓으려는 인재에게 처음으로 꺼낸 가슴 속 이야기. 쓰라린 트라우마를 드러낸 세찬의 사랑보다 더 진한 반전 감동 고백은 긴 여운을 남겼다.

 

-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반항아 고남순의 우정 어린 마음.

남순(이종석 분)이 전학 위기에 처한 특수학생 영우(김창환 분)에게 읊어준 나태주 시인의 <풀꽃>.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라며 무심한 듯 한 구절 한 구절 마음을 다해 들려준 남순의 따뜻한 시는 예상치 못했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 “그냥 친구입니다. 아주 운이 없었던...그리고 지금은 화해하는 중입니다.” 흥수의 감동 진심.

남순의 전학을 막기 위해 교사 대웅(엄효섭 분)에게 우회적으로 고백한 흥수(김우빈 분)의 진심. 미움보다 운이 없었다는 말로 그리운 우정을 표한 흥수의 감동적인 말은 죄책감에 힘들었던 남순을 울렸다.

 

- “시 한 줄 쓴다고 뭐가 달라지나” 모두가 포기했던 문제아 정호의 변화.

인재에게 가장 눈에 밟히는 정호(곽정욱 분)가 그녀와 친구들의 관심으로 변하기 시작하면서 처음으로 지은 놀라운 시 한 구절.

 

- “선생님...저 지금 그냥 흔들리고 있는 중인 거 맞죠?” 힘든 순간을 이겨낸 민기의 흔들림.

엄마라는 창살에 갇혀 살아왔던 엄친아 민기(최창엽 분)가 자살 시도라는 힘든 순간을 버티고 이겨낸 후 인재에게 털어 놓은 한마디. 절망의 순간 뇌리를 스친 <흔들리는 꽃>은 민기에게도 큰 힘이 되었다.

 

- “공부만 힘든 게 아니라 공부 때문에 다 힘든 거 같아요”, “어른들의 눈엔 쉬워 보이나봐요. 애들 문제는 다.”

아이들의 이야기에는 귀 기울이지 않고 자신들의 잣대로 마무리 짓는 어른들의 행동에 상처 받은 하경(박세영 분)과 강주(류효영 분)의 폐부를 찌르는 한마디.

 

모두를 울린 울림면(面) BEST 3

 

- 가슴 아팠던 희망교사 정인재의 손바닥 체벌

매 대신 아이들의 두 손바닥을 자신의 손바닥으로 때린 인재의 가슴 아팠던 손바닥 체벌 장면. 핏줄이 터져버려 아픈 손이 되어도 “그게 왜 다 애들 탓인데요!”라며 아이들의 손을 놓지 않은 인재. 이 장면에서 진정성 있는 눈물을 쏟은 장나라의 성숙된 연기는 안방극장을 울리기 충분했다.

 

-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 흘린 남순과 흥수 폭풍 눈물

죄책감을 털어놓는 남순에게 축구 이외에 남순 밖에 없었던 흥수가 “그러니까...내말은...너 나 안보고 싶었냐고”라며 털어놓은 가슴 시린 우정은 어느 러브라인 보다 더 진한 우정을 보여주었다. 절절한 눈물을 쏟아낸 두 신예배우 이종석과 김우빈을 재발견하게 한 명장면.

 

- 7년 전 트라우마를 고백한 세찬의 눈물

7년 전 충격적이었던 과거와 비슷한 상황에 패닉상태가 된 세찬이 없어진 나리를 찾아헤매다 “내 등에서 식어가던...내 첫 제자...내가 죽였습니다, 그 아이”라고 자신의 트라우마를 고백하며 흘린 뜨거운 눈물. 손에 땀을 쥐게 한 최다니엘의 흡인력 있는 감정 연기는 묵직한 여운을 남겼다.


이외에도 많은 명대사와 명장면들이 매회 울고 웃었던 열혈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더욱 커지게 하고 있으며, 마지막 한 회가 남길 ‘학교 2013’의 울림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아직 풀리지 않은 관계들이 남아 결말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주하고 있는 드라마 ‘학교 2013’ 최종회는 오는 28일(월) 밤 10시에 방송되며, 29일(화) 밤 9시 50분 ‘학교 2013 특집, 학교에 가자’의 방송을 끝으로 아름다운 마지막을 장식한다.

 

사진 제공: <(유)학교문화산업전문회사>


전지영 l KBS미디어 (Copyrights ⓒ KBS & KBS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인쇄
‘학교2013’ 프로그램 정보
학교2013프로그램 이미지
방송시간 : KBS 22:00
출연 : 장나라, 최다니엘, 이종석, 박세영
기획의도 : 학교는 불행하다. 학생은 왕따, 자살, 폭력의 아이콘이 된지 오래고, 선생...
공식홈페이지 : http://www.kbs.co.kr/drama/school/index.html

콘팅다운로드

제목 회차 제공일 장르 방송사 다운로드
17 회 회차간편보기 2013-01-29 방송-드라마 KBS
16 회 회차간편보기 2013-01-28 방송-드라마 KBS
광고배너